몽양 인터뷰 - 자유신문, 1945년 12월 08일
몽양살림이 2007-12-26

자유신문, 1945년 12월 08일

其間 와병중이던 人民黨首 呂運亨은 6일 오전 11시 기자단과 회견하고 질문에 대략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일본이 정식으로 항복을 발표하던 8월 15일 전날 당시의 정무총감이었던 遠藤隆作이가 우리는 이제 모든 것을 상실하였으므로 행정권도 없다. 그러므로 여러분이 우리의 행정권을 받아 가시어 치안을 유지시키고 조선 일본민중사이의 쓸데없는 유혈극을 되도록 피해 주시오 하는 간청을 나는 응락하였다. 그런데 최근에 어찌해서 그 청을 들었는가 그 청을 들었으므로 呂는 친일파요 민족반역자라고 공격 악매하는 일부 정치인의 소리가 있다. 그러나 지금 당시의 정세를 회고해 볼때 遠藤에게서 행정권을 전취해 받을려고 한 것이 과연 잘못이었던가. 우리는 과거 오래동안 총독정치를 타도할려고 많은 동지들이 지하에서 싸워왔고 나 자신은 建國同盟員들과 함께 싸워왔으므로 일본이 패주하는 그 순간에 행정권을 완전히 전취해 보려고 했던 것은 잘못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러기 때문에 나와 安在鴻은 첫째로 사상범들의 즉시 석방을 강요하여 15일에 전국에서 784명이 감옥문을 나서게된 것이다.

최근에 운위되는 통일운동을 어떻게 보는가

낙관한다. 분열해 있는 것은 소위 지도자뿐이오 민중은 통일되어 있다. 주인은 민중인데 주인의 심부름꾼인 지도자들이 주인의 의사를 무시하고 분열만 일삼으면 주인이 쫓아낼 수 밖에 없을 줄 안다.

통일전선에서 좌익분자는 제외한다는 일부분의 견해가 있는 모양인데

그것은 무식이라기보다 무지이다. 혁명분자를 제거하고 근로대중을 무시하고 통일은 있을 수 없다.

人民黨은 共産黨과의 주의 주장이 혼동되는 느낌이 있는데

그렇지 않다. 과거 지하운동때문에 우리 당원은 공산주의자와 결국 동일한 목표 즉 일본제국 타도라는 점에서 일치하였으므로 개인적 교분도 두텁고 하여 혼동되었을지 모른다. 그러나 현재는 근로층과 노동자 농민을 위한 정당인 점에서는 동일하나 그 방법에서 차이가 있음을 우리 당의 정강이 명시하는 바이다.

대한민국임시정부와의 관계는

우리는 국호나 명칭에 결코 구애하지 않는다. 국호는 무어라도 좋지 않을까. 결국 인민을 위한 정부, 인민의 대부분인 빈농과 근로층을 위해서 존재하는 정부, 인민의 종 노릇을 충실히 하려는 정부이면 국호야 무어든지 상관없을 줄 안다.

현재 당세는 어떤가

조사 정리중이므로 당원수를 모르겠으나 建國同盟때에 7만여이었으므로 아마 현재는 10만 2·3천명 가량일 것이다.

민주주의자 몽양 - 이기형
(서울신문, 1945년 12월 25일 )-몽양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