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나매기 인간 몽양 여운형(백기완)
몽양살림이 2007-12-26

“노나매기 인간형이 바로 통일적 인간형이야. 그럼 어떤 게 통일적 인간형이냐. 몽양 여운형 선생이 스물한 살 때 독립운동하러 가시면서 자기가 가지고 있던 노비문서를 불지르고 땅을 노비들에게 다 나누어줬어.
돌아가실 때도 땅 한평 없이 가셨어. 49년도에 암살당한 백범선생도 뭘 남겼어? 입던 두루마기하고 신발밖에 남긴 게 없어. 장준하 선생도 땅 한평, 집 한칸 안남겼어.
통일이라는 게 뭐야. 세계의 분열과 분단을 전제로 해서 한반도의 분단을 해결하는 거잖아. 양심이 분열되면 안되는 거야. 사회적 분열을 통일하는 몸부림을 통해서 내적분열을 통일하는 인간상, 나는 그런 사람을 통일꾼, 통일적 인간형이라고 생각해.”

                                                                                               - 신동아에서 백기완 선생


수정/삭제
       
 

           
              여운형의 신앙과 삶



양(夢陽) 여운형.
1886년 경기도 양평에서 양반지주 가문인 여씨문중의 9대종손으로 태어난 몽양은 1907년 무렵 상동교회와 접촉하면서 기독교에 입교했다. 또한 승동교회의 클라크 선교사의 도움으로 평양신학교 2년과정을 수학하기도 한 그는 1914년 중국 상해로 건너가 ‘신한청년당’을 조직하는 등 본격적인 독립운동을 시작했다. 그 곳에서 서구 열강의 제국주의적 야욕을 확인하면서 그는 사회주의 사상에 경도됐다. 그러나 그는 ‘소련적’ 사회주의를 맹목적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조선의 상황에서는 민족해방을 선취한 후에 점차적인 사회개혁 및 민주혁명을 실행해야 한다고 보았다.
즉 몽양의 궁극적인 목표는 ‘인민이 주인되는 ‘진정한’ 민주주의 국가’에 있었기 때문에, 그것을 위해서라면 어떤 이념이든 주체적·비판적으로 수용할 수 있었다는 얘기다.
몽양이 1930년 일본경찰에게 체포되어 재판받을 때, “나는 기독교 신앙에서 ‘신’이라는 관념이 뇌리에서 떠나지 않는다. (그러므로) 유물론이 유일한 것이라고 생각지 않는다”고 밝혔던 것도, 그의 이러한 능동적인 수용자세를 보여주는 것이라 하겠다.

몽양은 해방 후, 극우·극좌의 분열을 막고 좌우합작을 통한 민주주의 임시정부를 수립하는 것을 가장 큰 목표로 두고 있었다. 좌우합작 정부를 세우고 미소공동위원회를 성사시켜야만 통일정부로서 온전한 해방을 맞을 수 있다고 보았던 것이다. 그러나 그의 노력들은 극우, 극좌들의 완고한 정치놀음에 의해 별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가장 선각적인 지도자<세대 1964. 9 >이환의
홍동근,「조선기독교의 사회주의 크리스천들」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