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ernal Youngman Mongyang
Revolutionaries of freedom and independence
National leaders ahead of the times

몽양 자료실 > 글과 논문

글과 논문

제목 이부영 회장님의 몽양 기념관 개관 환영사 (2011.11.27)
작성자 몽양살림이
작성일자 2020-04-14

<환영사> 서세(逝世) 64년만의 몽양선생 기념관

 

오늘 몽양 여운형 선생님을 그리워하고 추모하는 분들께서 선생님 생가 터에

세워진 ‘몽양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주신 것에 감사드리고 감회 깊게 생각

합니다.반세기가 넘는 길고 긴 가시밭길이었습니다. 민족반역과 분단의 흉탄에

돌아가시고도 계속된 동족상잔의 전쟁과 역대 독재정권의 세월 동안에 선생님은

이념의 금단과 모진 고립 속에 갇혀 계셔야 했습니다. 선생님을 따르던 지사들

이 얼마나 모진 고초를 겪으셨습니까.

 

세월을 이기는 장사 없다는 옛말처럼, 선생님을 감히 가뒀던 족쇄와 금단의 울

타리는 차츰 걷히고 있습니다. 그래서 선생님의 자주독립정신과 통일건국정신을

우리 후손들이 다시 배우고 깨달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쌓인 묶은 시

대의 앙금들이 아직 도처에서 우리의 발걸음을 막아서고 있지만, 선생님의 가르

침 그리고 후인들의 노력과 실천이 있는 한 우리들을 막을 장애물은 지난 냉전

분단시대처럼 강고하지는 못할 것입니다.

 

2008년 2월 선생님에 대한 독립운동 1급 서훈이 대한민국 정부에 의해 수훈되었

며 2011년 11월 선생님의 기념관이 서게 되었습니다. 선생님에 대한 뒤늦은

해원(解寃)을 원망의 마음으로 바라보기에는 우리가 달려가야 할 앞날이 창창하

기에 접어두려고 합니다. 선생님이 실천하셨던 통일정부 수립 노력이 오늘날에

는 남북화해협력이고 상생발전이라는 것을 우리들은 절감합니다. 강대국들이 우

리 운명을 좌우하도록 방치할 수 없음을 우리들은 깨닫고 있습니다.

 

내년 2012년은 선생님의 65주기 되는 해입니다. 우리 내부에서도 우리의 앞날을

고 심각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해방 뒤 분단과 전쟁을 막아 보시

고자 생명을 던져 실천하셨던 선생님의 통일건국운동을 다시 조명하여 뒷사람들

이 따라갈 길을 살펴볼 것입니다.

 

몽양기념관 개관에 정말 애 많이 써주신 김선교 양평 군수님과 정병국 국회의원

을 비롯한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다시 한 번 선생님 기념관 개관에 참석해 주신 원근에서 와주신 많은 귀빈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2011년 11월 27일


 

몽양여운형선생기념사업회 회장 이 부 영


항목선택
첨부파일

카테고리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첨부파일
5 민족시인 이기형 선생님 추도식 추도사.- 이부영 회장 (2013.6.13) 몽양살림이 2020-04-14
4 이부영 회장님의 몽양 기념관 개관 환영사 (2011.11.27) 몽양살림이 2020-04-14
3 오사카 강연 원고(2019.08.04)/이부영 이사장 몽양살림이 2020-04-14
2 2013년 66주기 추모식 추도사 5 - 박겸수 강북구청장 몽양살림이 2020-04-14
1 몽양 기념관 개관 축시 (신경림, 2011.11.27) 신경림 2020-04-13
  1   2   3   4   5   6   7   8